금융감독원, 개인정보 소홀 보험사 제제실시

게시판

COPYRIGHTⓒ
2018 Global-Insurance Dental. All Rights reserved.
개인정보취급방침

보험뉴스

금융감독원이 계약자의 개인정보를 정확하게 관리하지 않은 보험사들을 적발하고 계약 관리 절차를 다른 보험사들이 수용할 수 있게 변경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삼성화재와 신한생명은 자신의 회사에 있는 설계사가 다른 사람의 계약자와 관련이 있는 사람으로 자신을 지정하는 문제를 가지고 있으며 보험을 구매하는 사람의 정보 대신에 보험설계사의 개인 정보를 기재하는 것으로 나타나나 이에 금융감독원이 소비자를 보호하는 행동을 늘리고 있는 실정이라 이와 관련해서 제제를 받거나 거래에 제한이 되는 회사들이 많아질 예정으로 보입니다.

보험업계 소식통에 따르면 소비자의 개인정보를 소홀하게 관리/감독했던 보험사들이 금융감독원 검사에서 일제히 적발되었습니다.


이번에 금융감독원에게 지적을 받은 보험사는 신한생명과 삼성화재로 생명/손해보험 업계를 가리지 않고 가입자의 개인정보 수집과 관리에서 문제점이 나타났는데요.
금감원은 일부 고객의 정보 대신 담당 설계사의 정보가 기재되어 있었으며 이는 계약관리 부실 및 소비자·보험사 사이의 분쟁을 야기할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하고 두 보험사의 개인정보 관리 부실 및 계약관리 업무절차가 부실함을 지적했으며 이를 합리적으로 개선할 것을 요구했습니다.